건너뛰기 메뉴


단양군핫이슈

단양군, 2024 단양 모토서프 아시아 챔피언십 대회 개최!

등록일자
2024-05-14
조회
129

내용

‘수상관광 단양시대’의 원년을 선포한 충북 단양군에서 세계적인 대회가 개최된다.

군은 육지 속 바다라 불리는 국내 최대의 인공호수인 단양 호반에서 ‘2024 단양 모토서프 아시아 챔피언십 대회’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고 밝혔다.

대한모토서프연맹이 주최·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단양읍 상진리 상진나루 계류장 일원에서 따뜻한 봄날의 하늘과 흐드러지게 핀 백일홍, 수레국화 꽃밭을 배경으로 단양강에 화려한 무지개를 수놓을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국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챔피언십으로 대한민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태국, 미얀마, 마카오 등 6개국 70여 명의 선수가 참여해 오픈(기종 무제한), 스탁(제트서프 레이스 기종으로 제한), 루키(첫 출전) 종목으로 열린다.

총상금 480만 원 규모로 펼쳐지는 대회는 종목별 2회씩 도전할 수 있으며 더 높은 기록을 비교해 우승, 준우승, 3위를 선발해 트로피와 상금을 수여한다.

또 부대행사로 단양군민과 관광객에게 모토서프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돼 제트서프, 플라이트보드 2종을 현장에서 신청해 배우고 체험할 수 있다.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각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8시까지 세 시간 간격으로 총 6회 운영하며 1회당 최대 5명까지 체험할 수 있다. 접수 마감 시간은 당일 오후 3시까지다.

체험자들의 안전을 위해 구조정과 응급구조사가 항시 대기하며 임산부, 노약자, 13세 이하는 안전상 문제로 참가가 제한된다.

이번 대회는 단양의 대표 축제인 ‘제40회 단양 소백산철쭉제’와 연계 추진되며 이벤트 행사로 24일 철쭉제 축하 퍼레이드와, 25·26일 이틀간 총 4회의 모토서프 퍼레이드가 진행돼 관광객의 눈을 즐겁게 해 줄 예정이다.

군은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시대를 맞아 단양강 중심으로 새로운 수상레저 관광 상품을 지속해서 개발할 방침이다.

한편 모토서프는 스노보드, 서핑, 모터바이크를 통합한 해양수상스포츠로 배 뒤 줄을 잡고 가는 형태가 아닌 엔진이 탑재된 서핑보드를 직접 탑승자가 운전하는 형태의 스포츠다.

이 종목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2025년 TWG(The World Game)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면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첨부파일

  1. [꾸미기]보도 1) 모토서프 아시아 챔피언십 포스터.jpeg   [ Size : 476.98KB, Down : 23 ] 미리보기 다운로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