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 출혈열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은 가을철 발생하는 전염성 질환이며 비교적 강우량이 적은 건조기에 군인, 캠핑이나 등산, 낚시를 즐기는 사람 등 주로 야외 생활자에게 많이 발병합니다. 발열, 두통,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므로 독감과 혼동할 수 있습니다. 추석 성묘 후 독감 증상을 보이면 전염병을 의심하고 즉시 의료기관에 가야 합니다.

주요증상

설사, 복통 등 식중독 증상을 일으키고, 일부 환자에서는 장출혈, 용혈성요독증을 일으켜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감염 및 전파경로

들쥐의 72~90%를 차지하는 등줄쥐(Apodemus agarius)의 배설물이 건조되면서 호흡기를 통해 전파 된다고 추정되며, 도시의 시궁쥐, 실험실의 쥐도 바이러스를 매개합니다. 늦가을(10~11월)과 늦봄(5~6월)건조기에 많이 발생하며, 환자가 집단적으로 발생되는 일은 없습니다. 감염기회가 많은 젊은 연령층 남자가 잘 감염됩니다. 신증후군출혈열의 잠복기는 약2~3주 정도입니다.


증상

발열, 출혈, 신장 병변이 특징이며, 임상 경과로는 5단계를 거칩니다.


관리 및 예방

신증후군출혈열 환자는 격리시킬 필요가 없습니다. 다발지역에 접근하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예방접종 백신이 있습니다. 특히 들쥐의 배설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하고, 늦가을(10~11월)과 늦봄(5~6월) 건조기에는 잔디위에 눕거나 잠을 자지 않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