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 메뉴


단양군핫이슈

단양군, 군민 건강 책임질 단양군보건의료원 건립 본격화!

등록일자
2021-11-23
조회
62

내용

충북 단양군이 3만 군민의 건강을 책임질 단양군 보건의료원의 건립을 본격화한다.
단양군은 오는 26일 현 보건소 인근 1만㎡ 터(단양읍 상진리 84-17 일원)에 오는 2024년 개원을 목표로 군 보건의료원의 착공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국·도비 84억 원 포함 총 150억 원의 건축비가 소요되는 이번 사업은 30병상 규모의 내과, 안과, 치과 등 8개 진료과목을 갖춘 의료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2019년 5월 보건복지부의 농어촌서비스 개선사업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던 군은 같은 해 10월 국비 20억 교부를 확정받았으며, 지난해 설계용역에 착수해 올해 9월 군 보건의료원의 밑그림을 완성했다.
군은 이번 보건의료원 건립으로 그간 많은 불편을 겪어왔던 지역주민들이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의료 사각지대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계속되는 경영난으로 지역에 있던 종합병원이 2015년 4월 폐업함에 따라 의료 공백을 메우고자 단양군립노인요양병원을 일맥의료재단에 위탁해 24시간 응급의료 체계를 구축하는 등 주민 의료안전망을 사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군립노인요양병원은 보훈병원으로도 지정돼 65세 이상 어르신과 3급 이상 중증장애인이 무료로 진료를 받을 수 있어 주민들의 호응도 높았다.
최근 만성신부전증 환자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인공신장실도 새로 마련했으며, 지난해에는 치매전문병동을 증축해 치매안심요양병원으로서의 기능도 보강해 군민 건강관리에 선제적으로 대처해왔다.
또한 군은 지난 2016년 31년 만에 단양군보건소를 현 위치(상진리)로 신축·이전해 선진 의료기기 도입을 통한 더 나은 의료서비스 제공에 힘써왔으며, 지역에 없는 진료과목에 대해서는 대형병원과 협약을 통해 의료공백 최소화에 노력해 왔다.

첨부파일

  1. 보도1)군 보건의료원 조감도.jpg   [ Size : 164.74KB, Down : 21 ] 미리보기 다운로드

목록보기